Project Details

설계: 허길수(스튜디오정미소)
위치: 경기도 연천군 군남면 삼거리346번지
대지면적:599㎡
건축면적:115.38㎡
연면적:116.09㎡
규모: 지상1층(다락포함)
구조:경량목구조+중목구조
시공: 케이에스 하우징




재내된 질서로서의 목조
목가삼간(木家三間)은 나무로 지은 작은집이다. 해당주택은 농지 한 가운데 위치해 있는 농가주택이다. 큰대로변을 따라 펼쳐진 논밭을 사이에 둔 대지로, 계획에 있어 별다른 큰 단서가 없다. 그야말로 자연과 거주자의 행위(activity)와의 관계만이 유일하다. 논밭으로 둘러싸여 대지의 경계조차 한계지어지지 않는다.
기본적으로 남향의 튼 ㅁ자집 구성을 따랐다. 서측의 대로에 등을지고 북측에서 진입하는 기본평면형태를 띈다. 북서쪽을 가린 ㄱ자형태를 띄데 동측작은방 공간을 활용하여 마당공간을 자연스레 담아내려했다. 안방과 주방의 볼륨과 작은방 볼륨으로 이뤄진 두개로 분절된 매스를 세칸으로 이뤄진 거실(상부다락)로 엮어내어 사랑방으로 연결하였다.이는 세아이를 키우며 거실중심이되 부부공간을 명확히 하고, 부부의 행위가 가장 빈번한 주방과 거실, 거실과 안방 사이에 작은 사랑방을 두어 다실,손님방,서재등 다양하게 쓰이기를 원했던 건축주의 바람이었다. 또 사랑방은 기둥,보로만 이뤄진 세칸의 거실부 구조의 수평횡력을 견뎌내는 전단벽의 역할을 맡는다.
세칸의 거실공간은 남북쪽의 외부데크로 확장하여,막힘없이 외부공간과 교감하는 중심공간으로 계획하였다. 이는 대청을 중심에두고 배치된 전통한옥의 모습을 차용하므로서 구현된다.
1층 중목구조는 다락을 구성하면서 거실의 볼륨을 형성하게 한다. 세칸으로 이뤄진 기둥보의 모듈은 공간을 분절하고 통합하는 일종의 ‘내재된 질서’이다. 이 질서는 주방,사랑방등으로 연속하여 공간이 흐르게하는 하기 위함이다. 이 거실,다락의 볼륨은 서측,동측의 절재된 두매스와 엮어주고 구분지어주고, 채광에 불리한 주방,다락의 채광을 돕는다.
2층은 목재탄화목을 오픈조인트로 구성하여 가볍지만 매스감을 살렸다. 1층의 벽돌벽면은 안으로 들인 사이공간으로 분절시켜 목재루버로 구분함으로서 내부공간을 간결하면서도 묵직하게 잡아준다. 목재루버로 구성된 사이공간은 내부를 외부로, 외부를 내부로 확장하는 전이공간이다. 1층의 거실공간은 기둥을 제외하고는 구성된 면을 모두 창으로 계획하여 내부의 구법을 암시한다. 



BLUEPR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