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건축과 도시, 지역을 넘나드는 실천적 현안들에 관심을 가지고, 다양한 스케일의 건축적 사고와 과정을 지향하는 집단으로,
2015년 서울 남산자락에 자리 잡았다.
구축과정 속에 적극적으로 사회적 과제들과 끊임없이 교차하기를 기대한다.
건축과 지역의 시대적 과제들을 다양한 사회적 눈높이로 들여다보고 반응하기를 원한다.
현장성을 담보로 한 건축적 실험과 실천적 대안을 지속적으로 생산하는 건축집단이다.

허길수, 심수림, 송민영, 이태욱